신세계백화점, 수서역에 2027년 ‘제2의 강남점’ 만든다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조감도. 사진 신세계백화점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조감도. 사진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2027년 수서역 환승센터에 매머드급 점포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신세계가 참여한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이날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의 사업주관 후보자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SRT 수서 역세권 내 11만 5927㎡ 부지에 백화점을 비롯한 상업ㆍ업무 시설을 짓는 프로젝트로, 사업 규모만 약 1조2000억원이다.  
 
신세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서울과 경기를 아우르는 수도권 동남부 수요를 집중적으로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이곳 영업면적은 약 8만3000여㎡(약 2만5000평)로 신세계 점포 중 최대 규모인 강남점(영업면적 8만6500㎡)에 이어 매머드급 점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강남점은 지난 2월 문을 연 더현대서울에 서울 최대 백화점 타이틀을 내줬지만, 올 하반기 리뉴얼을 마치면 다시 서울 최대 규모가 된다.
 
신세계는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이 완성되면 수도권 동남부 지역 거점이자 초대형 유통 상업 허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16년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개발을 통해 문을 연 대구 신세계도 전국 백화점 매출 10위권에 들어설 정도로 대구 지역 상권을 성공적으로 띄웠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세계백화점 차정호 사장은 “수서역 환승센터는 ‘강남의 마지막 노른자 땅’으로 꼽히는 곳으로,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동남부의 핵심 상권이 될 만한 잠재력이 매우 큰 입지적 장점을 갖고 있다”며 “신세계가 가진 유통 노하우와 혁신 DNA를 바탕으로 새로운 랜드마크 백화점을 성공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컨소시엄은 한화건설이 사업 주관사로 신세계와 KT에스테이트가 참여했다. 일반 출자자로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이지스자산운용, 헤리티지자산운용이 함께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