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이 가스라이팅" 네티즌 주장에···성시경 "치료 돕겠다"

사진 가수 성시경 유튜브

사진 가수 성시경 유튜브

한 네티즌이 최근 "성시경이 나를 스토킹·가스라이팅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가수 성시경(42)이 "이분은 아픈 상태인 것 같다"며 "지금 멈추시면 좋고, 안 멈추시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성시경은 24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최근 불거진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성시경은 "그분이 이 방송을 보고 있을 거다. 그러면 또 '나한테 얘기하는구나' 생각할 수 있다"며 "이야기가 나온 김에 답은 드려야 하고, 그런데 대답할 게 뭐 있나. 진실이 한 개라도 있어야 대답을 하는 게 아니냐"고 했다.
 
성시경은 "이분은 악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진심으로 믿고 있는 것"이라며 "이분을 혼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보다 도와줄 수 있을까라고 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것 또한 오지랖일 수 있단 생각이 들어서 고민을 했다. '네가 뭔데 나한테 치료를 권해?' 할 수 있지만 이 사람은 나한테 피해를 줬으니까 난 그렇게 말할 권리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는 "제 주위 사람들한테 너무 많은 행동을 했고, 덕분에 많이 읽은 기사가 가스라이팅이었다"며 "원래 같으면 이런 얘기 안 한다. 지금 멈추시면 좋을 것 같고, 안 멈추시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드리겠다"고 제안했다.
 
사진 청와대 청원

사진 청와대 청원

앞서 한 누리꾼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성시경을 비롯해 MBC, KBS, SBS 라디오방송 전체가 저의 신상을 알고서 한 개인을 가스라이팅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네티즌은 현재 성시경과 사랑을 나누고 있는 사이라면서 지난해 여름부터 다수 라디오에 성시경 노래나 오프닝 퀴즈 등 자신과 연관된 내용이 나온다는 주장도 펼쳤다. 또 성시경이 자신을 고소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진짜여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해당 청원은 동의 인원수를 충족하지 못해 정식 청원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