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한테 다 털렸죠?ㅋㅋ" 언론사 전광판 해킹 학생 근황

2019년 12월 14일 부산의 한 건물 옥상에 설치된 전광판에 ″중학생한테 다 털렸죠?″라는 문구가 올라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019년 12월 14일 부산의 한 건물 옥상에 설치된 전광판에 ″중학생한테 다 털렸죠?″라는 문구가 올라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019년 12월 14일 부산 서면교차로에 설치된 디지털조선일보의 전광판을 해킹했던 중학생의 근황이 공개됐다. 그는 "IT 관련된 프로그래머가 되고 싶다"며 장래희망을 밝혔다.
 
유튜버 진용진은 23일 중학생 A군과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A군은 먼저 전광판을 해킹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A군은 "당시 당일 전광판에 원격제어 할 수 있는 코드가 노출됐는데, 친구가 그걸 사진으로 찍어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올렸다. 그게 실제로 될지, 안 될지 너무 궁금해서 들어가 봤다가 그렇게 됐다"며 "일이 이렇게 커질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당시 촉법소년이었던 그는 소년원에 들어가지 않고 보호처분 1호, 2호를 받았다. A군은 "1호 처분은 보호자와 서류를 작성해 매달 한 번씩 6개월 동안 법원에 제출하는 것이고, 2호는 수강 명령이라 학교 수업을 안 듣고 어디 가서 21시간 동안 수업을 듣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유튜버 진용진

사진 유튜버 진용진

끝으로 장래 희망을 묻는 말에A군은 "IT 관련된 프로그래머가 되고 싶다"며 "다시는 그런 일(해킹)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당시 경찰은 사건 발생 후 내사에 착수, 인터폴 등과 국제 공조 수사까지 벌여 A군 신원을 특정했다. 당시 14살이었던 A군은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를 받아 가정법원으로 송치됐다.
 
한편 유튜버 진용진은 구독자 200만여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기 유튜버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