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경선 일정 유지 수용, 정권 재창출 최선 다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주요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5일 대선후보 경선 일정을 연기하지 않고 현행대로 진행한다는 당 지도부의 의견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통령후보 경선시기에 대한 당 최고위원회의의 결정을 수용한다”며 “경선시기를 둘러싼 당내 논의에서 나타난 의원들과 당원들의 충정은 정권 재창출을 위한 귀중한 에너지로 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권 재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지금까지 경선 일정에 대해 직접적인 의견을 표출하지 않았다. 그러나 캠프 주변에서는 경선 연기의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