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도쿄 올림픽 디지털 단독 중계 무산

도쿄국립경기장 인근의 조형물. 로이터=연합뉴스

도쿄국립경기장 인근의 조형물. 로이터=연합뉴스

쿠팡플레이의 도쿄올림픽 단독 온라인 중계가 무산됐다.
 
중계권 협상 파트너인 KBS·MBC·SBS 등 지상파 3사는 25일 “쿠팡과 디지털 중계권 독점 계약이 결렬됐다”며 “계약 파기의 주체는 쿠팡”이라고 밝혔다. 지상파 3사는 “올림픽 디지털 공적 서비스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쿠팡은 계약 협상 결렬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당초 쿠팡은 내달 23일 개막하는 올림픽의 디지털 중계권을 독점적으로 쿠팡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쿠팡 플레이를 통해 서비스하려 했다. 이를 위해 네이버·카카오 등과 경쟁했다.  
 
쿠팡플레이는 지난해 12월 쿠팡이 유료 회원제인 ‘로켓와우’ 회원을 대상으로 시작한 서비스다. 월 2900원을 내고 로켓와우에 가입하면 쿠팡플레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쿠팡플레이는 올림픽처럼 중요한 스포츠 이벤트에 대한 보편적 시청권 제약 논란과 최근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로 인한 부정적 여론을 의식해 온라인 중계 계획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이해준·이지영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