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DH 1·2차전 연속 선발출장…3타점 활약

더블헤더 1·2차전에 연속 선발 출전해 공수에서 활약한 김하성 [AP=연합뉴스]

더블헤더 1·2차전에 연속 선발 출전해 공수에서 활약한 김하성 [AP=연합뉴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더블헤더 1·2차전에 모두 선발 출장해 공수에서 안정적인 활약을 했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 7번 타자 2루수로 나서 2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2회초 첫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아웃됐지만, 0-0으로 맞선 4회초 1사 3루 두 번째 타석에서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쳐 선제 타점을 올렸다. 3루주자가 여유 있게 홈을 밟을 수 있는 타구였다.  
 
김하성은 6회초 유격수 쪽 내야안타로 다시 출루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하진 못했다. 샌디에이고는 7이닝으로 치러진 더블헤더 1차전에서 3-2로 이겼다.  
 
김하성은 이어진 더블헤더 2차전에도 7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성적은 2타수 1안타 2타점. 시즌 타율은 0.215로 올랐다.  
 
김하성은 첫 타석부터 2타점짜리 장타를 만들어냈다. 샌디에이고가 2-0으로 앞선 1회초 2사 1·2루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쳐 주자 두 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5-4로 쫓긴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선 좌익수 플라이로 돌아섰지만, 4회말 1사 1루 수비 때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통과하던 타구를 낚아채 병살타로 연결하는 호수비를 펼쳤다.  
 
이 경기는 5회초 샌디에이고의 공격이 끝난 뒤 폭우로 중단됐다. 2시간 넘게 기다린 뒤에도 비가 그치지 않아 서스펜디드게임이 선언됐다. 재개될 경기 일정은 추후 편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