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청해부대 송구"…野 "SNS 사과, 진정성 의문"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국민의힘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 관련 사과 메시지를 두고 "말뿐인 사과는 의미 없다"고 비판했다.  

 
양준우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SNS를 통한 사과가 이미 상처받은 장병들과 가족, 국민들께 얼마나 진정성 있게 받아들여질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양 대변인은 "해외 작전 장병들을 백신 접종 검토조차 없이 사실상 방치한 것과 해군사에유례 없는 코로나 회군을 초래했다"며 "국방부 장관 경질은 물론, 문제점을 낱낱이 밝히고 재발방지책 마련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군은 질병관리청과 부처 간 핑퐁게임하며 사실상 청해부대 장병들을 방치해놓고선, '오아시스 작전' 운운하며 '우리 군사 외교력이 빛을 발휘한 사례'로 홍보했다"며 "청와대는 수송 작전마저 대통령의 공으로 자화자찬했고, 국방부 장관은 맛도 느낄 수 없는 확진 장병들에게 과자를 보냈다. 사건의 발생부터 대응까지 총체적인 난국"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청해부대 부대원들이 건강하게 임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걱정하실 가족들에게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문 대통령이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직접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