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스리런포로 시즌 5호 홈런 기록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5호포를 터뜨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24일 클리블랜드전에서 홈런을 날리고 있는 최지만. [AP=연합뉴스]

24일 클리블랜드전에서 홈런을 날리고 있는 최지만. [AP=연합뉴스]

최지만은 24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경기에서 5-4로 앞선 9회초 3점포를 터뜨렸다. 지난 17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후 7일 만에 터뜨린 시즌 5호 홈런이다. 이 홈런에 힘입어 탬파베이는 클리블랜드의 추격을 따돌리고 10-5로 이겼다. 
 
2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한 최지만은 쉽게 안타를 터뜨리지 못했다. 1회 첫 타석에서 2루수 뜬공으로 잡혔고, 2회 2사 주자 1루에서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4회 2사 주자 2루에서는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7회 1사 주자 1루에서도 안타성 타구를 날렸으나 상대 수비에 걸렸다. 클리블랜드 중견수 오스카 메르카도가 다이빙 캐치로 잡아냈다. 
 
하지만 마지막 타석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5타수 1안타를 기록한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52에서 0.250으로 조금 떨어졌다. 5호 홈런포를 날려 타점은 24개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