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유도 48㎏급 강유정 올림픽 첫 판서 탈락

깜짝 삭발하며 결의를 다진 강유정이 도쿄올림픽 첫 판에서 탈락했다. [연합뉴스]

깜짝 삭발하며 결의를 다진 강유정이 도쿄올림픽 첫 판에서 탈락했다. [연합뉴스]

여자 유도 48㎏급 강유정이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탈락했다. 
 
강유정(25)은 24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48㎏급 예선 1라운드(32강전) 스탄가르 마루사(슬로베니아)에 한판승을 내주며 탈락했다.
 
강유정은 경기 시작 27초 만에 배대뒤치기로 절반을 따내며 앞서나갔다. 하지만 경기 운영을 유리하게 이어가진 못했다. 경기 2분을 남기고 스탄가르에 세로누르기 한판을 허용했다. 
 
강유정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머리를 하얗게 밀었다. 그는 전날 계체 통과를 위해 마지막 체중 감량을 하다 머리카락까지 다 깎았다. 보통 대회 앞두고 몸무게 5㎏ 정도를 빼는데, 이번엔 평소보다 감량이 더뎠다. 계최 통과가 아슬아슬해지자 삭발하기로 했다. 말그대로 모든 것을 쏟아부은 것이다. 우여곡절 끝에 강유정은 계체를 통과했다. 하지만 첫 판에서 패하며 아쉬움 속에 올림픽을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