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 신궁' 김제덕 포효…초3때 활잡은 '영재 발굴단' 출신

[올림픽] 김제덕 '금메달 가자!'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단체전 준결승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7.24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김제덕 '금메달 가자!'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단체전 준결승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7.24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양궁 막내 김제덕(17·경북일고) '소년 신궁'의 탄생을 알렸다.
 
김제덕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전 결승에서 안산(20·광주여대)과 짝을 이뤄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러르 조(네덜란드)를 5-3(35-38, 37-36, 33-36, 39-39)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단이 이번 대회에서 거둔 첫 메달을 금메달로 장식했다. 하계 올림픽에서 나온 한국의 역대 24번째 양궁 금메달이었다.
 
혼성전은 이번 대회에 신설됐다. 한국 대표팀은 전날 열린 랭킹 라운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남녀 선수에게 혼성전 출전 자격을 줬다. 김제덕은 랭킹 라운드에서 688점을 쏴 브래디 엘리슨(미국 682점)을 제치고 전체 1위에 올랐다. 대표팀 경험이 풍부한 오진혁(40·현대제철·681점) 김우진(29·청주시청·680점)을 대신해 혼성전 무대를 밟았고 두둑한 배짱을 앞세워 금메달을 명중했다.
 
김제덕은 국제대회에 많이 노출된 선수가 아니다. 2019년 유스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개인 3위, 단체 1위에 오른 게 가장 눈에 띄는 이력의 전부다. 아픔도 있었다. 2020년 2차 국가대표 선발전에선 어깨 부상으로 기권을 했다. 하지만 도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영향으로 1년 미뤄지면서 다시 기회를 잡았고 지난 4월 '올림픽 금메달'만큼 어렵다던 태극마크를 달았다.
 
경북 예천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활을 쏜 김제덕은 될성부른 떡잎이었다. 초등학교에 다니던 2016년 SBS '영재 발굴단'에 소개된 적도 있다. 자신감 넘치는 슈팅이 장점. 도쿄올림픽에선 매 경기 화이팅을 외치면 분위기를 상대에 내주지 않았다. 대회 전 인터뷰에서 그는 "초등학교 6학년이던 2016년 리우올림픽 때 올림픽을 본 기억이 있다. 당시엔 저 무대에 나갈 수 있을까 했다. 생각보다 재밌게 봤는데 내가 이 무대를 나가게 돼 기쁘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영광은 말에서 그치지 않았다. 일본의 심장 도쿄에서, 새로운 양궁 스타가 탄생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