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서 뱀 나온 김제덕, 그의 응원 받은 안산…"이제 또 시작"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 선수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 선수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대표팀의 도쿄올림픽 첫 금메달을 책임진 '양궁 남매' 표정엔 자신감이 묻어났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전 결승에서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러르 조(네덜란드)를 5-3(35-38, 37-36, 33-36, 39-39)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두 선수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양궁 선수단의 남녀 '막내'지만 거침없이 활시위를 당겼다.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환호하고 있는 김제덕(오른쪽)과 안산. [연합뉴스]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환호하고 있는 김제덕(오른쪽)과 안산. [연합뉴스]

 

혼성전은 이번 대회부터 신설됐다. 한국 대표팀은 전날 열린 랭킹 라운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남녀 선수에게 혼성전 출전 자격을 줬다. 김제덕과 안산은 64명씩 출전한 남녀 랭킹 라운드에서 각각 전체 1위에 올랐다. 혼성전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두 선수는 개인전, 단체전 결과에 따라 대회 3관왕을 노릴 수 있게 됐다. 한국 양궁 역사상 단일 대회 올림픽 금메달 3개는 전례가 없다.
 
결승전이 끝난 뒤 김제덕은 "경기 들어가기 전 (어제) 암시보다 꿈을 꿨다. 뱀이 여러 개 있더라. 좋은 기운이라고 생각했다"며 "열심히 노력해야 메달을 따는 거니까 '내 것만 해야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제덕은 이날 경기 내내 파이팅을 외쳤다. 상대의 기세가 올라가는 상황이면 어김없이 목소리를 높였다. 안산은 "김제덕 선수가 코리아 파이팅을 외치면 덩달아 긴장이 풀렸다. 조금 더 편안한 마음으로 할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두 선수는 대회 3관왕이라는 금자탑을 향해 첫발을 내디뎠다. 김제덕은 "이제 또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자신 있게 경기하겠다"고 굳은 각오를 전했다. 안산도 "남은 개인과 단체전에서 긴장하지 않고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