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뺨치는 유도 선수 빌로디드…올림픽 데뷔전서 동메달

다리아 빌로디드 SNS 캡처

다리아 빌로디드 SNS 캡처

2020 도쿄올림픽의 본격적인 메달레이스가 펼쳐진 첫날부터 유도 종목은 많은 관심을 끌었다. 올림픽 유도는 24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막을 올렸다. 무도관은 종주국이라는 자부심이 강한 일본 유도의 성지다.  
 
이날 진행된 여자 48kg급 경기는 특히 더 많은 주목을 받았다. 우크라이나 태생의 여자 유도 다리아 빌로디드(20) 때문이다. 그는 키 172㎝의 늘씬한 몸매의 소유자인 빌로디드는 예쁜 외모로 세계 유도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빌로디드는 외모 못지 않게 수준급 유도 기술을 겸비한 실력파다. 그는 만 17세의 나이에 참가한 2018년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선수권대회 때 정상에 오르며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고, 2019년 세계선수권에선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며 명실공히 세계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다리아 빌로디드 SNS 캡처

다리아 빌로디드 SNS 캡처

 
빌로디드는 부모로부터 ‘유도 DNA’를 물려받아 어려서부터 타고난 재능을 보였다.
 
아버지(게나디빌로디드)는 2005년 세계선수권 동메달을 차지한 유도 국가대표 출신이고, 어머니(스베틀라나 쿠즈네초바) 역시 유도 선수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 .
 
빌로디드는 첫 올림픽 무대인 도쿄올림픽에서도 단연 빛났다. 그는 24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48㎏급 경기에 출전했는데, 그가 매트에 나올 때마다 관중석에선 환호성이 들렸다.
 
관중들은 경기장에 입장하지 못했지만, 경기를 지켜보는 타국 팀 관계자 혹은 타국 선수들로부터 주목을 한몸에 받았다. 16강과 8강을 넘어 손쉽게 준결승에 진출했다.
 
그러나 올림픽의 벽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빌로디드는 준결승에서 만난 도나키후나(일본)에게 가로누르기 한판을 내줘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24일 오전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여자 유도 48kg급에 출전한 빌로디드. 로이터 연합

24일 오전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여자 유도 48kg급에 출전한 빌로디드. 로이터 연합

빌로디드는 큰 충격을 받은 듯했다. 매트를 빠져나온 뒤 선수 대기실에서 큰 소리를 내며 오열했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있는 취재진이 들을 수 있을 정도로 울음소리가 상당히 컸다. 분을 이기지 못한 듯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경기를 마친 모든 선수는 믹스트존을 지나가야 하는데도 빌로디드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빌로디드는 곧이어 열린 동메달 결정전에서 다시 힘을 냈다. 남다른 승리욕을 드러내며 이스라엘의 시라 리소니를 몰아붙였다. 결국 고쳐곁누르기 한판승을 거두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빌로디드는 경기 후 다시 굵은 눈물을 뚝뚝 흘렸다. 유도 슈퍼스타 빌로디드의 올림픽 데뷔전은 외모만큼이나 경기도 관심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