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은-김보미, 도쿄 여자 10m 공기권총 결선행 좌절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추가은이 25일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10m 공기권총 예선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추가은이 25일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10m 공기권총 예선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김보미(23·IBK기업은행)의 도쿄올림픽 여자 10m 공기권총 결선행이 좌절됐다. 
 
추가은과 김보미는 25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대회 본선에서 각각 16위, 24위에 그쳤다. 8명이 진출하는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본선 60발(600점)에서 추가은은 573점(평균 9.550점), 김보미는 570점(평균 9.500점)에 그쳤다. 중국 장란신이 587점으로 1위에 올랐다. 
 
한국사격 10m 공기권총은 개인전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전날 남자부에서 진종오가 본선에서 탈락했고, 김모세가 결선에 올랐지만 8위에 머물렀다.  
 
27일 이번대회부터 신설된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메달에 재도전한다. 김모세-김보미, 남녀 2위인 진종오-추가은이 짝을 이뤄 출전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