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이어 땅값도 고공행진...거래량 늘고 가격 상승률 확대

기자
김원 기자 사진 김원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은 올해 2분기 전국 땅값 상승률은 1.05%로, 전분기(0.96%)에 비해 0.09%포인트, 지난해 2분기(0.79%)보다 0.26%포인트 올랐다고 25일 밝혔다. 
 
수도권(1.11%→1.19%)과 지방(0.72%→0.80%) 모두 땅값 상승률이 모두 전분기 대비 올랐다. 수도권에선 서울(1.34%)과 경기(1.07%)가 전국 평균(1.05%)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인천은 0.96% 올랐다.
 
지방에선 세종(1.79%), 대전(1.21%), 대구(1.11%) 등 3개 시의 변동률이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세종은 수도 이전 이슈와 함께 개발 기대감이 고조되며 높은 땅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 1.15%, 상업지역 1.15%, 녹지 0.90%, 계획관리 0.88%, 공업 0.81%, 농림 0.79% 등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2.02% 상승해, 지난해 상반기(1.72%), 지난해 하반기(1.92%) 등보다 높게 나타났다.  2008년 2.72%, 2018년 2.05%, 상반기 상승률로는 세 번째로 높았다.
 
2분기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89만8000필지(617.6㎢)로, 1분기(84만6000필지) 대비 6.1%, 지난해 2분기(80만5000필지)에 비해선 11.5% 증가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33만9000필지(567.5㎢)로, 전분기 대비 7.4%, 지난해 동기 대비 22.6%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순수토지 거래량이 연초에 감소세를 보이다 3월에는 개발사업지 인근 농지 중심으로 증가한 후 4월 이후 다시 소폭 줄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정부정책 시행에 따른 토지가격 및 토지 거래량 변동추이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현상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