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광명 소하리 공장 코로나 확진자 증가…26일 1공장 휴무

기아 오토랜드 광명(옛 기아차 소하리 공장)의 모습. [뉴스1]

기아 오토랜드 광명(옛 기아차 소하리 공장)의 모습. [뉴스1]

 
기아 오토랜드 광명(옛 기아차 소하리 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해 공장 가동이 중단된다. 
 
2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는 26일 경기도 광명시에 위치한 오토랜드 광명 1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오토랜드 광명에서는 23~25일 직원 2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조립부 소속 직원 한 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174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다음날 9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후 118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25일에도 1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확진자의 근무 부서는 조립 외에 생산 관리 등 다양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와 동선을 파악 중이다. 역학조사와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라 공장 가동 중단이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 6000여 명이 근무하는 오토랜드 광명은 연간 32만대의 차량을 생산하고 있고, 1공장에선 스팅어·K9·카니발 등이 만들어진다. 
 
앞서 지난해 6월 같은 공장에서 직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공장 가동이 하루 멈췄다. 지난해 9월엔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일주일간 1·2 공장의 가동을 전면 중단한 바 있다.

 
기아는 지난해 11월 셀토스·스포티지·쏘울 등을 생산하는 광주 공장에서 확진자가 나와 공장 가동을 멈추기도 했다.
 

관련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