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식품 스타벅스 캔커피에 '손가락 그림자'?…논란에 삭제

스타벅스RTD 인스타그램 계정이 올린 홍보 이미지. [인스타그램 캡처]

스타벅스RTD 인스타그램 계정이 올린 홍보 이미지. [인스타그램 캡처]

커피 프렌차이즈 스타벅스의 레디 투 드링크(Ready-To-Drink, RTD) 음료를 국내에 유통·판매하는 동서식품이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린 홍보용 이미지를 지우고 사과문을 올렸다. 삽입된 그림자 이미지가 일각에서 '남성혐오' 이미지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을 불러일으킨 '손가락'을 연상토록 한다는 항의를 받아서다.
 
25일 오전 스타벅스RTD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스타벅스 더블샷' 캔커피 음료 사진이 등록됐다. 백사장 위에 캔커피가 놓인 사진이었다.
 
일부 네티즌이 문제삼은 건 그림자 이미지다. 커피를 손으로 집으려는 상황을 연출하려는 의도로 엄지와 집게손가락을 벌리고 있는 손가락 그림자가 사용됐다.
 
홍보물이 등록되자 캔커피를 잡으려는 손가락 모양이 아니라 급진적 페미니스트들이 남성의 성기가 작다는 의미로 사용하는 이미지에 가깝다는 지적이 나왔다. 스타벅스RTD의 이 게시물은 곧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져 논란이 확대됐다.
스타벅스RTD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 [인스타그램 캡처]

스타벅스RTD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스타벅스RTD는 게시물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SNS 마케팅 담당자 명의로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된 콘텐트 이미지로 인해 오해와 논란을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여름의 무더위를 주제로 더운 여름, 모래 위 커피를 잡으려는 모습을 손 그림자로 표현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업로드 이후 콘텐트의 그림자가 특정 이미지를 연상시킨다는 문제가 제기되어 논란의 여지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우선 콘텐트를 삭제했다"며 "콘텐트 제작에 있어 어떠한 의도도 없었음을 밝힌다"고 해명했다.
 
스타벅스RTD는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여 앞으로 유사한 문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