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尹, 전광석화처럼 당장 입당해야…중도층은 허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날 ‘치맥(치킨, 맥주)’ 회동을 가진 가운데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 전 총장을 향해 “전광석화(電光石火)같이 지금 당장 입당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은 더 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당장에라도 입당하길 권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서울 광진구 건국대 인근 한 치킨집에서 만났다. 회동 이후 이 대표는 “오늘을 네 글자로 ‘대동소이(大同小異)’라고 표현하겠다”고 말했고, 윤 전 총장은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결정의 시간도 다가오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와 관련해 김 최고위원은 “충분히 좋은 만남이었고, 메시지도 아주 좋았다”며 “정권 교체를 바라는 많은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는 소식”이라고 평했다.
 
이어 “보수, 진보, 중도라는 과거의 어떤 도식에 빠져서 중도를 확장한다는 생각에 입당을 미루는 것은 결코 효율적이지도 못하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이제) 정권 교체를 원하느냐, 또는 정권 교체를 원하지 않느냐. 양분이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권 교체를 바라는 분들에게 희망을 주고, 그들의 대표자가 될 생각을 해야지 중도층이라는 존재하지도 않는 허상을 좇아가면서 계속 정치활동을 하는 것은 이익이 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꽃가마는 끝이다, ‘원 오브 뎀(one of them)’으로 뛰어야 하는데 정치 경험도 많지 않은 분이 들어가서 다른 후보자들의 타깃이 되면 살아남을 수 있겠느냐 얘기도 있다”고 말하자, 김 최고위원은 “분명히 입당을 저지하는 한 가지 요인이 될 것”이라면서도 “그런 정도의 공격에 대응 못 하면 본선에 가서도 살아남지 못한다”고 짚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 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 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