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마선언 전 예비후보 등록한 최재형 "편안한 나라 만들겠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6일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예비후보 등록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과 국민이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난 5년간 문재인 정부가 어지럽게 만든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중요한 것은 정권교체 후에 어떤 나라를 만드는가"라며 "국민을 힘들게 하고 피곤하게 하는 정치가 아닌,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선 출마선언에 앞서 후보 등록을 한 이유에 대해 "후보 등록 이전에는 활동의 제약이 많다"며 "후보 등록 후 충분히 준비한 다음에 출마선언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한편 최 전 원장은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며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8.1%의 지지율을 보였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6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야권 후보 중에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26.9%)의 뒤를 이었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 참조).
 
최 전 원장은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국민께 감사하다"며 "저의 정책 비전이나 이 나라를 어떻게 만들어갈지에 대한 제 의견을 말씀드리면 더 지지해주시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또 윤 전 총장 대선캠프에 국민의힘 전직 의원과 현역 당협위원장이 합류한 것에 대해 "당 대표가 (징계 등을) 결정할 문제여서 제 의견을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다"면서도 "어쨌든 중요한 것은 다 같이 힘을 합쳐서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