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보로 10년 내 안 판다"는 필립모리스, 전자담배 주력할 듯

세계적인 담배 제조기업 필립모리스의 대표 제품인 말보로가 진열된 모습. [AP=연합뉴스]

세계적인 담배 제조기업 필립모리스의 대표 제품인 말보로가 진열된 모습. [AP=연합뉴스]

세계 최대의 담배 제조기업인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이 10년 안에 영국에서 자사 대표 브랜드 말보로(Marlboro) 담배의 판매를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야첵올자크 PMI 최고경영자(CEO)는 "10년 안에 말보로를 영국 소매점 담배 진열대에서 사라지게 할 것"이라며 "이 계획은 영국에서 전통적인 흡연을 단계적으로 중단하려는 필립모리스 계획의 하나"라고 밝혔다.
 
PMI의 말보로 판매 중단 선언은 전통적인 담배를 대신해 궐련형(가열식) 전자담배와 같은 새로운 유형의 담배 판매에 집중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실제로 PMI의 영국 내 연간 수익은 약 8억 파운드(약 1조2682억원)에 이르는데, 이 중에서 대안 니코틴 제품이 약 26%를 차지하고 있다고 FT는 지적했다.
 
올자크 CEO는 이날 데일리메일과 인터뷰에서 "말보로 담배는 영국에서 사라질 것"이라며 "소비자들을 위한 첫 번째 선택은 담배를 끊는 것이지만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전자담배와 같이 덜 해로운 현대적인 대안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PMI에서 30년 가까이 일하다 지난 5월 신임 CEO로 취임한 올자크는 최고운영책임자(COO) 시절 아이코스(IQOS)를 비롯한 대안 니코틴 제품에 집중적으로 투자한 인물이다.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인 아이코스(IQOS)는 전 세계적으로 200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MI가 잎을 태워 피우는 연초형 담배의 판매 중단을 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FT는 전했다. 에마뉘엘 바보 최고재무책임자(CFO)도 지난주 FT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담배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PMI는 담배 판매량이 줄고 전 세계 각국이 니코틴 규제안을 잇달아 검토하는 상황에서 생존을 위한 전략으로 '웰빙 기업' 더 나아가 '의료 기업'으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비욘드 니코틴(beyond nicotine)' 전략의 하나로 2025년까지 금연 제품의 수익을 전체의 50% 수준까지 높이겠다고 발표했으며, 이달 초에는 영국의 흡입 의료기 제조업체인 벡추라(Vectura)를 10억 파운드(약 1조6000억원)에 인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연 운동가들은 PMI의 이런 행보를 '위선'이라고 비판하는 분위기다. 대안 니코틴 제품 역시 건강에 유해한 요소를 가지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PMI가 담배를 완전히 없애는 데 앞장서는 듯한 모습을 보이지만, 실제로 건강에 해로운 담배를 계속해서 판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