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모더나, 공급일정 차질 통보…접종계획 보완하겠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27일 “백신 도입과 관련해, 최근 모더나 측이 생산 차질 문제로 공급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현재 모더나 측과 구체적이고 확정적인 도입 물량과 일자를 협의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모더나사(社) 백신 공급 일정에 변동이 생긴 데 대해 “애초 국민께 약속드린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접종계획을 보완해 조만간 소상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모더나와 4000만회(2000만명) 분의 구매계약을 체결한 상태로, 백신 공급에 문제가 생길 경우 50대 접종 백신 변경에 이어 하반기 접종계획의 추가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아울러 김 총리는 20여일 동안의 ‘정부합동 특별점검’을 통해 8200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면서 “엄정한 처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점검결과 하나하나를 다시 한번 살펴봐 주시기 바란다”고 총리실 부패예방추진단에 주문했다.  
 
이어 “최근 공직사회에서 집단회식과 같은 방역지침 위반사례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위기 극복을 위해 대다수 국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주고 계신 가운데 방역에 앞장서야 할 공직사회가 국민들을 실망시키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또 이날부터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조치가 적용된다는 점을 언급하며 “지자체장 관심에 따라 지역의 방역상황이 달라진다는 점을 명심해주시고, 이번 파고를 함께 헤쳐 나가 주실 것을 거듭 요청 드린다”고 전했다. “각 지자체는, 방역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될 경우,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나 영업시간 제한과 같이, 지역 여건에 맞는 과감한 방역강화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해 주시기 바란다”고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