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에페 대표팀, 세계 1위 중국 꺾고 결승 진출…은메달 확보

 
단체전 결승에 진출해 펜싱 첫 금메달에 도전하는 여자 에페 대표팀 [로이터=연합뉴스]

단체전 결승에 진출해 펜싱 첫 금메달에 도전하는 여자 에페 대표팀 [로이터=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확보했다. 
 
최인정(31·계룡시청), 강영미(36·광주서구청), 송세라(28·부산시청), 이혜인(26·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단체전 준결승에서 세계 최강 중국을 36-27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날 오후 7시 30분 열리는 결승전에서 에스토니아를 상대로 한국 여자 에페 사상 첫 금메달에 도전하게 됐다. 또 2012년 런던올림픽 단체전 은메달 이후 9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메달을 손에 넣었다. 
 
단체전은 선수 3명이 3분씩 3번의 라운드를 치러 승자를 결정한다. 8강에서 미국을 38-33으로 꺾고 올라온 한국은 첫 주자로 송세라를 내세웠다. 송세라는 주밍예에게 먼저 3점을 빼앗겨 위기에 몰렸지만, 곧바로 2점을 따라잡고 1라운드를 마쳤다.  
 
흐름을 바꾼 건 에이스 최인정이었다. 그는 2라운드에서 도쿄올림픽 개인전 금메달리스트인 쑨이원과 맞서 7-6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강영미도 린셩과의 3라운드를 2-2로 마쳐 1점 리드를 유지했다.  
 
4라운드에서는 중국 대표팀 에이스 쑨이원이 부상으로 중도 이탈하는 변수도 생겼다. 4라운드 주자 송세라는 대체 멤버로 급히 투입된 쉬안치를 상대로 연속 4득점에 성공해 13-9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위기는 7라운드에 찾아왔다. 강영미가 쉬안치의 역습을 잇따라 허용하면서 19-18, 1점 차까지 추격당했다. 그러나 송세라가 8라운드 시작 직후 연속 2득점 해 다시 21-18로 달아났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최인정은 전의를 잃은 주밍예를 상대로 맹공을 퍼부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