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남자 사브르 대표팀, 이집트 꺾고 준결승 진출

 
9년 만의 단체전 금메달에 도전하는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김정환(왼쪽) [지바=올림픽공동취재단]

9년 만의 단체전 금메달에 도전하는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김정환(왼쪽) [지바=올림픽공동취재단]

 
세계랭킹 1위에 빛나는 한국 펜싱 남자 사르브 대표팀이 9년 만의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첫 관문을 무난하게 통과했다.  
 
오상욱(25·성남시청),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 김정환(37·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8강에서 세계 8위 이집트를 45-39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남자 사브르는 2012년 런던올림픽 단체전 금메달을 딴 '디펜딩 챔피언'이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선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9년 만에 부활한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가장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다. 
 
개인전 동메달리스트 김정환이 첫 주자로 출격한 한국은 1라운드를 5-2로 앞선 채 출발했다. 3라운드 주자 구본길이 15-11로 리드를 더 벌린 뒤, 6라운드 주자 오상욱이 상대를 무득점으로 묶고 5점을 내리 따내 30-22까지 달아났다. 
 
경기 중후반 이집트의 거센 반격으로 잠시 주춤했지만, 40-35로 시작한 9라운드에서 에이스 오상욱이 리드를 끝까지 지켜 확실한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은 세계랭킹 4위 독일 대표팀과 오후 1시 40분 준결승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