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사브르, 독일 꺾고 결승 진출…올림픽 2연패 도전

 
세계랭킹 1위에 빛나는 한국 펜싱 남자 사르브 대표팀이 9년 만의 올림픽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확보했다.  
 
오상욱(25·성남시청),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 김정환(37·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세계 4위 독일을 45-42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후 7시 30분 이탈리아와 금메달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얼싸안고 기뻐하는 구본길, 오상욱, 김정환(왼쪽부터) [AP=연합뉴스]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얼싸안고 기뻐하는 구본길, 오상욱, 김정환(왼쪽부터) [AP=연합뉴스]

 
한국 남자 사브르는 2012년 런던올림픽 단체전 금메달을 딴 '디펜딩 챔피언'이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선 종목별 단체전 로테이션에 따라 남자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남자 사브르 단체전을 2연패 하게 된다. 
 
초반에는 고전했다. 에이스 오상욱이 1라운드에서 4-5로 뒤졌다. 두 번째 주자 구본길도 마티아스 사보와 대결에서 밀려 6-10 리드를 내줬다. 개인전 동메달리스트 김정환이 3라운드에서 선방했지만, 점수 차를 좁히진 못했다. 
 
한국은 11-14로 시작한 4라운드에서 본격적으로 저력을 보였다. 구본길이 베네딕트 바그너를 9-3으로 압도해 순식간에 20-18 역전에 성공했다. 다음 주자 오상욱도 25-21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6라운드에서 김정환이 다시 사보를 상대로 고전해 29-30로 재역전 당했다. 
 
마지막 세 번의 라운드는 구본길-김정환-오상욱 순. 다시 구본길이 제 몫을 했다. 35-33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맏형 김정환 역시 뒷심을 발휘해 40-37로 8라운드를 끝냈다. 마지막 주자인 막내 오상욱은 허벅지 통증을 참아가며 이 리드를 그대로 지켰다.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9년 만에 다시 올림픽 결승 무대를 밟게 된 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