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증 안 들고다녀도 된다…내년 상반기 '모바일 신분확인' 추진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

내년 상반기에는 주민등록증 대신 휴대전화로도 신분 확인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내년 상반기(1∼6월)부터 주민등록증이 없어도 휴대전화로 신분 확인이 가능한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 서비스’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주민등록증 분실로 인한 개인정보 악용 위험을 방지하고 상시 소지에 따른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모바일을 통한 신분 확인을 가능케하는 것이다.
 
실물 주민등록증 없이 행정서비스통합포털인 ‘정부24’(www.gov.kr)를 통해 본인 확인 절차를 거친 후 QR코드를 받아 주민등록증에 수록된 사항을 스캔하는 방식으로 진위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스마트폰에서 정부24 앱을 켜고 본인 확인 절차를 거쳐 로그인을 한 뒤 나오는 화면에서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 서비스를 선택하면 된다. △주민등록증 확인 △주민증 진위 확인 △분실신고 및 재발급 △주민증 습득 조회 중 원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주민등록증 확인’을 선택하면 화면에 성명과 생년월일, QR코드가 나타나며 ‘상세보기’를 누르면 주민등록증 실물에 담긴 정보가 모두 화면에 표시된다. 다른 사람이 보여주는 화면의 내용이 맞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주민증 진위 확인’을 선택한 뒤 나타나는 카메라 화면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진위를 알려준다.
 
정부는 민원서류 제출, 자격 인정 증서 발급, 편의점·식당에서 성인 여부 확인 등에 모바일 확인 서비스를 이용하면 주민등록증 실물 제시와 같은 효과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법령에서 신분증 제시를 요구하거나 신분증 확인을 통해서만 신분 확인을 해야한다고 규정할 때에는 모바일 확인서비스를 통한 신분 확인이 제한된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앞으로는 국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신분 확인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모바일 활용 영역이 점점 늘어가는 만큼 향후 모바일 기술의 보안성과 안전성이 검증되면 모바일 주민등록증으로 전환해 더 많은 행정 영역에서 대국민 서비스를 스마트폰을 통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