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安, 버스타야 배터리 '완충'…다음주 이견조율 시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국민의당과의 합당 실무협상 결렬과 관련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합당을 통해 범야권 대선후보로 경선버스에 탑승해줘야 제 뒤에 있는 배터리 그림이 완전히 충전된다"며 합당협상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합당의 결실을 만들어내지 못하면 우리 양당은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협상의 열기가 다 식기 전에 당 대표간 협상에 응해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우리 협상단은 국민의당 측 인사에 대한 당직 배려 등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도 전달했다"며 "합당은 그 자체로 1~2주가 걸리는 과정이다. 합당을 완결하고 안 대표를 버스에 모시려면 다음 주중으로는 대표 간 회담을 통해서 이견이 조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은 최고위 회의실 배경판에 '로딩 중'이라는 글귀와 함께 충전 중인 배터리를 그려놨다. 야권의 주자들이 8월 말 출발 예정인 '경선 버스'에 모두 올라타야 한다는 의미로 보인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