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안세영, 여자단식 8강 진출...천위페이와 격돌

안세영이 배드민턴 여자단식 8강에 올랐다. [로이터=연합뉴스]

안세영이 배드민턴 여자단식 8강에 올랐다. [로이터=연합뉴스]

 
'셔틀콕 천재' 안세영(19)이 8강전에 진출했다.  
 
세계랭킹 8위 안세영은 29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 16강전에서 랭킹 13위 부사난 옹밤풍판(태국)에 2-0(21-15, 21-15)로 완승을 거뒀다. 시나리오대로 8강에 진출한 안세영은 랭킹 2위이자, 도쿄올림픽 1번 시드인 천위페이(중국)을 만난다.  
 
안세영은 직선 스매싱을 성공시키며 경쾌하게 1게임을 열었다. 상대 하이클리어 범실로 연속 득점에 성공했고, 대각 드롭샷으로 세 번때 득점을 해냈다. 5-3에서는 드롭샷을 태세로 상대를 네트 앞으로 끌어들인 뒤 스매싱으로 허를 찌르며 득점을 해냈다.  
 
그러나 급격히 흔들렸다. 네 번째 실점을 내주는 과정에서 오른 무릎이 코트 바닥에 쓸렸다. 안세영은 24일 치른 클라라 아수르멘디와의 예선 1차전에서 이 부위에 찰과상을 입었다. 영향을 미쳤을까. 안세영은 이후 2연속 범실하며 동점을 내줬다. 공격과 수비도 다소 소극적으로 변했다. 7-7에서 옹밤룽판의 대각 드롭샷에 실점을 내주며 처음으로 역전을 허용했고, 이어진 수비에서도 스매싱을 리턴하지 못하며 실점했다.  
 
하이클리어 감도 좋지 않았다. 안세영은 경기 초반, 자신의 손 감각에 비해 너무 많이 뻗는 셔틀콕에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1게임에서도 종종 하이클리어가 라인을 벗어나는 범실이 나왔다. 9-11에서도 하이클리어 범실이 나왔다.  
 
전반적으로 경직된 플레이가 이어졌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 견고한 수비로 상대 범실을 유도했다. 좌우를 가리지 않고 뛰어다니며 옹반룸판의 공격을 막아냈다. 9-12에서 3연속 범실을 유도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13-13에서는 헤어핀 대결에서 승리하며 다시 역전도 해냈다.  
 
정상 페이스를 찾은 안세영은 공격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강한 스트로크를 연달아 보내며 득점 쟁탈전을 이끌었다. 15-15에서 스매싱 득점으로 득점했고, 이어진 상황에서도 강공으로 범실을 유도했다. 승기를 잡은 안세영은 연속 5득점하며 승기를 잡았다. 대각 스매싱을 성공시키며 1게임을 끝냈다.  
 
2게임은 안세영의 페이스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갈고 닦은 대각 스매싱으로 연속 득점을 해냈고, 상대 강한 스트로크를 막아내며 추가 득점도 해냈다. 1게임 중반 이후 보여준 플레이가 이어졌다. 좋은 수비로 상대 멘털을 흔들었고, 점수 차를 벌렸다. 9점 앞선 채 매치 포인트(20-11)를 만들었다. 승리를 앞두고 잠시 흔들렸고, 4점을 연속으로 내줬지만 옴밤룽판의 헤어핀 범실을 유도하며 21번째 득점을 해냈다. 안세영이 8강에 진출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