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27.5% vs 이재명 25.5%…최재형 첫 4위 5.5% [리얼미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송봉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송봉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29일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6~2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5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27.5%, 이 지사는 25.5%를 기록했다.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 결과.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 결과.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는 지난주 같은 조사(1.4%포인트) 때 보다 다소 벌어졌으나 오차범위(±2.2%포인트) 내를 유지했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대전·충청·세종, 서울, 60·70대, 18~29세 등에서 높게 나타났고, 광주·전라와 인천·경기, 30~50대 등에선 이 지사가 윤 전 총장보다 우세하게 나타났다.
 
양자 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이 40.7%, 이 지사가 38%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오차범위 밖의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주보다 0.4%포인트 상승한 16.0%로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5%로 같은 기간 1.3%포인트 상승해 처음으로 4위로 올라섰다.
 
지난주 조사에서 4위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번 조사에서 1.1%포인트 하락한 4.1%포인트로 집계돼, 5위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4.4%)에 이어 6위로 나타났다.
 
이밖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2.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0%),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2.0%), 유승민 전 의원(1.9%),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하태경 국민의힘 의원·황교안 전 총리(1.0%)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