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격축하' 행정착오, 극단선택 고교생…부산교육청 특별감사

부산광역시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부산광역시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특성화고 학생이 부산시교육청 공무원 임용시험에 탈락한 뒤 극단선택한 사건과 관련해 시교육청이 특별감사에 착수했다.
 
김석준 교육감은 29일 "지방공무원 최종 합격자 발표 과정에서 개인성적 열람사이트 운용에 오류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귀한 자녀를 잃은 부모님과 유족들에게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철저한 원인 규명과 관련자 엄중 문책은 물론 제도 개선책을 도출하겠다"며 감사관실에 특별감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10시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합격자 발표 당시 개인성적 열람사이트에서 10분가량 불합격자들에게도 '합격' 메시지가 나오는 오류가 발생했다.
 
특성화고 출신인 A군(19)은 당일 '합격' 문구를 보고 시교육청을 방문해 '행정적 실수'라는 설명을 듣고 귀가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합격한 줄 알았던 A군이 얼마 지나지 않아 결과가 불합격으로 바뀌면서 큰 충격을 받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