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남성들 軍복무 피해의식 사실…사회출발자금 제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에서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학생회 주최로 열린 청년 토크 콘서트에서 학생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에서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학생회 주최로 열린 청년 토크 콘서트에서 학생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남성들의 경우 군(軍) 복무에 따른 피해의식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군 가산점은 위헌이라는 판정이 나와 있기 때문에 대안으로서 병역을 마치고 나온 청년들에게 사회출발자금을 드리는 게 어떤가 하는 대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29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에서 “군대 문제 외면, 젠더 갈등에 대한 민주당의 무관심한 태도로 4·7 재보궐선거 당시 20대 남성의 득표율이 저조했는데 어떻게 이들의 표심을 회복하려 하는가”라는 학생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표심을 얻기 위해서 정책을 편다고는 보지 않는다”라며 “젠더 문제에 대한 조심스러운 해결에 접근하기 위해서, 공정성을 재정립하기 위해서 정책을 펴나가는 게 필요하다”고 전제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5월 유튜브 ‘이낙연TV’에 출연해 “군 복무가 사회 진출의 손해가 아니고, 오히려 이익이 될 수 있다는 믿음을 드리면 어떨까”라며 “사회출발자금을 3000만원 정도, 가능하면 장만해서 드렸으면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토크 콘서트에서도 “(정부와) 간격을 좁혀 나가고, 좀 더 제도를 정비하면 시행할 수도 있겠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재원 마련과 관련해서는 “내일준비적금의 한도액을 좀 더 올리고, 병사의 월급을 올리는 방안도 있다”며 “특별지원 등으로 좀 더 보태드리면 3000만원은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중앙도서관 관정관 미디어플렉스 스튜디오에서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학생회 주최로 열린 청년 토크 콘서트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중앙도서관 관정관 미디어플렉스 스튜디오에서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학생회 주최로 열린 청년 토크 콘서트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대표는 청년에 대한 비전을 묻는 질문에 “청년들이 공통적으로 느끼는 큰 고통은 주거와 일자리로 보인다”며 “주거와 일자리 나름의 정책을 펴면 청년들의 고통이 많이 완화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 소수자의 권리 증진에 대한 질문에는 “동성애와 동성혼은 구분해서 접근했으면 한다”며 “동성애는 개인의 영역이라 생각하고 차별·편견이 있어선 안 된다. 단지 동성혼을 법적으로 인정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사회적 합의가 충분치 않다”고 짚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이 언론에 징벌적 손해배상 책임을 부여하는 언론중재법을 강행 처리한 것과 관련해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언론에 의한 피해자의 입장을 생각해보면 불가피한 일”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동아일보 기자 출신이다. 이 전 대표는 “대부분의 언론인은 훈련을 받아서 문제가 없다만 최근에는 그렇지 못한 분들도 있기 때문에 언론에 의한 피해 구제에 대해서 확실한 제도와 장치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