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쥴리 벽화 금도 넘어”, 이상민 “관음증 자중해야”… 여당도 비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에서도 쥴리 벽화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에서도 쥴리 벽화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에 대해 여당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 캠프는 29일 남영희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쥴리 벽화는 금도를 넘은 표현”이라며 “윤 전 총장의 아내라는 이유로 결혼 전 사생활을 무분별하게 비판해도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전 사생활 조롱보다는 코바나컨텐츠 후원금 모금 의혹, 도이치 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 정말 중요한 ‘윤석열 검사’의 아내 김건희 씨에 대한 검증의 칼날을 날카롭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지사는 윤 전 총장 부인 관련 의혹에 대해 “가급적이면 검증은 후보자 본인의 문제로 제한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상민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남의 사생활이나 은밀한 부분을 엿보고 싶은 관음증은 어쩌면 본능이기도 하지만 문명국가에선 자중해야 한다”며 “좀 지나친 행위인 건 틀림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누구를 지지하냐 아니냐를 떠나 이는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명백한 인권침해”라며 “벽화를 설치한 분께서는 해당 그림을 자진 철거해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