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 김민정, 여자 권총 25m에서 값진 은메달 수확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에서 은메달을 딴 뒤 기뻐하는 김민정 [뉴스1]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에서 은메달을 딴 뒤 기뻐하는 김민정 [뉴스1]

 
사격 국가대표 김민정(24·KB국민은행)이 도쿄올림픽 여자 25m 권총에서 값진 은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사격이  이번 올림픽에서 딴 첫 번째 메달이다. 
 
김민정은 30일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비탈리나 바차라시키나(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슛오프 접전 끝에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극적인 반전 드라마였다. 김민정은 29일 완사 경기에서 291점, 30일 급사 경기에서 293점을 각각 쏴 전체 8위(합계 584점·평균 9.733점)로 결선에 턱걸이했다. 
 
급사로 총 50발을 쏴야 하는 결선에서는 처음부터 선두권으로 치고 나갔다. 8명의 선수가 15발씩(5발씩 3시리즈) 쏘는 첫 스테이지에서 14점을 기록해 1위로 올라섰다. 점수가 낮은 순으로 한 명씩 탈락하는 4시리즈 이후에도 바차라시키나(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김민정은 9시리즈에서 34점을 찍어 다시 단독 선두로 올라섰지만, 마지막 10시리즈에서 4점을 기록해 5점을 쏜 바차라시키나와 38-38 동률을 이뤘다. 그리고 금메달을 가리는 슛오프에서 5번의 사격 중 1점만 얻어 4점을 명중한 바차라시키나에게 금메달을 내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