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캠프서 코로나 확진…여가부 “운영 중단·재발 방지”

여성가족부 로고. 뉴스1

여성가족부 로고. 뉴스1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과의존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을 돕기 위해 진행한 치유 캠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여성가족부가 캠프 운영 중단 및 유사 사례 재발을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30일 “모든 시설의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가부는 지난 2007년부터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을 돕기 위해 주로 방학 기간 중 최소 11박12일의 기숙형 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캠프 운영 수요가 많아 규모를 최소화해서 진행했다는 게 여가부 측 설명이다.
 
여가부와 충북청소년종합진흥원은 지난 24일부터 충북 괴산군에서 치유 캠프를 진행했다. 캠프에 참가한 대학생 중 1명이 확진자의 접촉자란 사실이 통보됐고, 참가자 전원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학생 4명과 대학생 멘토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가부는 “캠프 시작 당시인 24일 2단계였던 충북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충북도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캠프가) 운영됐다”며 “27일 3단계로 격상된 직후인 28일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매우 안타깝고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청소년 치유 캠프를 포함한 여가부 모든 시설의 프로그램 실시 여부를 재검토할 것”이라며 “보다 철저히 방역을 실시해 유사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캠프 운영 여부는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추이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