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포터’ 시리즈 1편 초판 양장본, 경매서 1억3000만원에 낙찰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초판 양장본. [사진 옥셔니어스 테넌츠 홈페이지 캡처]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초판 양장본. [사진 옥셔니어스 테넌츠 홈페이지 캡처]

 
‘해리 포터’ 시리즈 1편의 초판 양장본이 경매에서 8만 파운드(약 1억3000만원)에 낙찰됐다.
 
30일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 28일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초판 양장본이 영국 노스요크셔 주 옥셔니어스테넌츠의 경매에서 8만 파운드에 팔렸다.
 
이는 애초 예상가인 2∼3만파운드(약 3200만원∼4800만원)를 크게 웃도는 가격이다.
 
이 책은 1997년에 나온 초판 중에서도 양장본으로 출판된 500권 중 하나다. 특히 서점에 책이 풀린 직후 판매돼 가치가 높다. 다른 초반 양장본에 비해 보존 상태가 뛰어난 점도 가격 상승에 한 몫 했다.
 
초판 양장본 500권 중 300권가량이 도서관 등지에 보관돼 있는데 대부분이 크게 훼손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해리 포터’ 초판본 시리즈는 고가에 거래되고 있다고 BBC는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서는 이 책과 똑같은 판본에 조앤 롤링의 서명이 들어간 책이 12만5000파운드(약 2억원)에 거래됐다.
 
같은 달 영국 스태퍼드셔주에서도 초판 문고판이 6만8000파운드(약 1억1000만원)에 팔렸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