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코로나 확진자 1420명…31일 1500명대 예상

30일 대전 서구의 한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받기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김성태 기자

30일 대전 서구의 한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받기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김성태 기자

 
30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42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592명보다 172명이, 지난주 금요일(23일)의 중간집계 1483명보다는 63명 적다.
 
이날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945명(66.5%), 비수도권이 475명(33.5%)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60명, 경기 391명, 인천 94명, 대전 78명, 경남 71명, 부산 69명, 충남 63명, 강원 36명, 대구 35명, 제주 26명, 광주 21명, 경북 19명, 충북 18명, 울산 13명, 전북 12명, 전남 11명, 세종 3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500명대, 많으면 16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18명 늘어 최종 1710명으로 마감됐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일(1212명)부터 이날까지 24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31일로 25일째가 된다.
 
이달 2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629명→1487명→1318명→1363명(당초 1365명에서 정정)→1895명→1674명→1710명을 나타내며 1300∼1800명대를 오르내렸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