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539명, 25일째 네 자릿수…4차 대유행 지속

지난 30일 대전 서구의 한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방문한 시민들을 신중히 검사하고 있다. 김성태

지난 30일 대전 서구의 한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방문한 시민들을 신중히 검사하고 있다. 김성태

31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는 1539명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일일 확진자는 지난 7일(1212명)부터 25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539명 늘어 누적 19만83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710명)보다는 171명 줄어든 수치다. 
 
전파력이 더 강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도 이미 우세종이 된 데다 인구 이동량이 많은 여름 휴가철 성수기까지 겹쳐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더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466명, 해외유입이 73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468명, 경기 383명, 인천 87명 등 수도권이 938명(64.0%)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97명, 대전 86명, 부산 69명, 충남 62명, 대구 43명, 강원 37명, 제주 26명, 광주 20명, 경북 19명, 충북 18명, 울산 16명, 세종·전남 각 12명, 전북 11명 등 총 528명(36.0%)이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