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높이뛰기 진민섭, 5m65 앞에 좌절...결선 진출 실패

남자 장대높이뛰기 진민섭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남자 장대높이뛰기 진민섭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남자 장대높이뛰기 국가대표 진민섭(29)이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진민섭은 31일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장대높이뛰기 예선에서 상위 12명 안에 들지 못했다. 
 
진민섭은 1차 시기에 5m30을 성공했고, 5m50도 단 한 번에 성공시켰다. 그러나 5m65를 넘지 못했다. 1차 시기에서 실패한 뒤 2차 시기도 허벅지에 닿은 바가 떨어지고 말았다. 1차 시기부터 오른 허벅지를 여러 차례 만지며 부상 우려를 줬는데, 3차 시기는 통증 탓에 도약도 하지 못했다. 
 
진민섭은 2020년 3월 호주에서 열린 뱅크타운 장대높이뛰기대회에서 5m80을 기록했다. 한국 신기록이었다.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기준을 넘어서며 1988년 서울올림픽 이재복 이후 33년 만에 본선에 진출했다. 
 
두 종목 동반 결선 진출도 무산됐다. 전날(30일) 남자 높이뛰기 국가대표 우상혁이2m28를 넘어, 결선행 티켓을 확보했다. 1996 애틀란타올림픽 이진택(높이뛰기)에 이어 25년 만에 육생 트랙-필드에서 결선에 진출한 선수가 됐다.
 
진민섭이 장대높이뛰기에서 동반 결선행을 노렸다. 출전한 30명 중 상위 12명 안에 랭크되거나 5m80을 넘으면 결선에 오를 수 있었다. 부상 탓에 무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