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러 대사관 직원 182명 해고 … 양국관계 ‘악화일로’

미국 정부가 러시아 주재 미 대사관에서 근무하는 현지 직원 182명을 해고했다고 보이스 오브 아메리카(VOA) 등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같은 조치는 러시아 정부가 지난 4월 '외국의 비우호적 행동에 대한 대응 조치령'을 발표하고 미국을 '비우호 국가'로 지정하면서 촉발됐다. 당시 러시아는 8월 1일부터 미 대사관 등의 러시아인 직원 채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번 해고 조치를 발표하며 "미국이 피하고 싶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치는) 자국 인력 안전과 러시아 정부와의 외교 역량을 포함한 러시아 내 미국 활동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러시아 정부가 우리의 서비스와 운영을 축소하도록 강요한 행동에 대해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미국과 러시아 간 외교 갈등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는 양상이다. 양국 관계는 러시아의 지난해 미 대선 개입과 야권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 체포, 미 정부기관을 겨냥한 사이버 해킹 사건인 '솔라윈즈 공격' 의혹 등이 불거지며 악화했다. 
 
이는 상호 외교관 추방 사태로도 이어졌다. 지난 4월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솔라윈즈 해킹과 미 대선 개입 혐의로 주미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했고, 러시아 정부도 미 외교관 10명 추방으로 맞불을 놨다.  
  
러시아가 미국을 '비우호 국가'로 지정하자 미국 역시 지난 5월부터 러시아 내 미국 공관들을 폐쇄하며 맞대응했다.  
  
AP통신은 "최근 양국이 핵 군축 후속 회담을 이어가는 등 관계를 개선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미국의 이날 해고 결정은 양국 관계에 또 다시 압박을 가하는 조치"라고 평했다. 
 
다만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러시아와의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인 관계를 추구하며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