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中시노백 2번 맞은 인니 남성, 코로나 확진 후 사망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학교 건물에서 한 의료인이 중국산 시노백 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학교 건물에서 한 의료인이 중국산 시노백 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한 남성이 하루에 두 차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보름여 만에 사망했다.
 
31일 안타라뉴스 등 인도네시아 언론에 따르면 리아우제도의 바탐 출신인 남성 하르지토(49)가 지난 28일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했다.
 
하르지토는 기침, 두통 등을 호소하며 지난 22일부터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앞서 하르지토는 하루에 두 차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증상은 백신 접종 후 4일이 지난 15일부터 악화했으며 코로나19 확진 판정도 받았다.
 
접종 당시에는 접종자가 자신의 팔을 문지르는 것만 느껴 첫 주사가 놓인 것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자원봉사자가 쉬고 있던 하르지토를 다른 접종자에게 안내했고 하르지토는 두 번째 백신을 맞았다.
 
접종 후 집으로 돌아온 그는 부작용을 느꼈고 접종 증명서에 적힌 의사 소견을 보고 자신이 각각 다른 의료 종사자로부터 총 두 차례 백신을 맞았다는 점을 알게 됐다.
 
현지 일간 콤파스는하르지토가 맞은 두 백신 모두 중국산 시노백 백신이라고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시노백 백신의 1차·2차 접종 간격을 2∼4주로 하라고 권고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보건 당국은 아직 구체적인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시노백 백신은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많이 접종됐지만 2차까지 접종 완료한 보건 의료인들이 줄지어 코로나에 감염되고 사망하는 사건이 속출하고 있다. 이에 인도네시아는 이달부터 보건 의료인을 대상으로 미국 모더나 백신을 부스터샷(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으로 접종하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는 시노백 백신 외에 시노팜,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백신 등도 접종에 투입됐다.
 
한편 인도네시아에서 인도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중순 5만5000명을 넘기도 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월드오미터 기준 337만2374명이다.
 
일일 사망자 수 또한 이달 중순부터 매일 1000명을 넘었고 27일에는 2069명으로 최고치를 찍기도 했다. 누적 사망자는 이날 9만2311명으로 집계됐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