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 낙서 허용에…'쥴리' 형체 없앤 보수유튜버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앞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게시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했다.   사진은 31일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된 벽화.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앞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게시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했다. 사진은 31일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된 벽화. 연합뉴스

보수 성향의 유튜버가 서울 관철동 소재 중고서점 건물 외벽에 그려진 ‘쥴리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를 뒤집어 씌웠다.  
 
3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쯤 한 보수 유튜버가 각종 장비를 든 채 벽화 앞을 찾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쥴리 벽화’ 일부를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해 지웠다.  
 
유튜버는 벽화 속 여성의 모습을 검게 칠했고, 그 위에는 노란색 글씨로 ‘페미, 여성단체 다 어디 갔냐?’ 등의 문구가 적혔다. 이를 본 윤 총장 지지자들은 “표현의 자유”, “속이 시원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앞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게시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했다.   사진은 31일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된 벽화.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앞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게시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벽화 위에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했다. 사진은 31일 검은색 페인트로 덧칠된 벽화. 연합뉴스

앞서 서점 측은 벽화 위에 건 현수막을 통해 “맘껏 표현의 자유를 누리셔도 된다”며 누구든지 낙서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서점 측은 또 전날 논란이 계속되자 흰색 페인트로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 지적된 문구를 지웠다.
 
이 벽화 앞에서 보수 유튜버의 1인 시위와 크고 작은 시비 등이 이어지자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현장에서 질서유지 활동을 하고 있다.
 
한 주민이 ‘쥴리 벽화’를 그리고 있는 모습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트위터 캡처

한 주민이 ‘쥴리 벽화’를 그리고 있는 모습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트위터 캡처

이날 한 트위터 계정엔 충북 청주에서 한 네티즌이 또 다른 ‘쥴리 벽화’를 그리는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네티즌은 ‘친일파청산’이라는 트위터 닉네임으로 ‘조만간 청주 쥴리의남자 벽화그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벽화를 그리는 모습을 올렸다. 그러면서 “전국적으로 난리가 날 것 같다 예감에 (큰일났네 윤서방)”이라고 덧붙였다. 벽화가 그려진 정확한 위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전날 YTN 라디오에서 “쥴리 벽화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안 하겠다고 캠프 내에서 의견이 모인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