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마스터베이션' 물의 소마 총괄공사…"日 외무성, 귀국명령"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 연합뉴스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총괄공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귀국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닛케이신문(日本經濟)은 1일 일본 외무성이 소마 총괄공사에 대해 이날부로 귀국을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닛케이는 앞서 주한일본대사관에 근무한 공사들이 대부분 2년을 주기로 인사이동 했던 점을 들어 소마의 귀국을 예측한 바 있다. 소마 총괄공사는 2019년 7월 한국에 부임했다.
 
소마 총괄공사는 지난 15일 한 언론과의 오찬에서 한일 관계를 주제로 이야기하다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말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소마 총괄공사가 성적인 표현을 사용해 문 대통령과 한국 외교를 비하한 것에 대해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고 논평했다. 
 
문제의 발언은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스가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한·일 양국이 논의하던 시기에 나왔다. 정상회담 불발과 맞물려 외교가에선 소마 총괄공사의 발언이 원인 중 하나라는 지적이 나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