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ㆍ디젤 익숙한 50대 아재들이 '아이오닉5'에 꽂혔다

수도권 50대 남성들이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의 최대 소비자로 떠올랐다. 휘발유나 디젤을 사용하는 내연기관차에 익숙해진 세대들이 오히려 친환경 차세대 차량에 관심을 보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1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탑재한 첫 모델인 아이오닉 5의 구매자를 분석한 결과 50대가 31.1%로 가장 많았다. 60대 이상도 20.6%로 50대 이상을 합하면 전체 구매자의 절반이 넘는다. 40대(27.6%),, 30대(16.8%), 20대(3.8%) 순으로 뒤를 따랐다. 
 
성별로는 남성 비율(75%)이 높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존 자동차 주요 소비층 비율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치”라며 “내연기관차에 익숙했던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전기차인 아이오닉5를 소비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2.8%, 영남권이 28.4%로 나타났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안정적으로 구축된 지역들이다. 수도권에는 2만9000여개, 영남권에는 1만9000여개의 전기차 충전소가 설치돼 있다.
 
아이오닉5 출고 고객들의 후기에 등장한 키워드는 전기차와 관련된 주행 가능 거리 및 충전 편의성 등이었다.  “생각보다 긴 주행거리에 놀랐고 빠른 충전 시간이 기대 이상이라 초고속 충전시설이 늘어났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현대차에 따르면 한 고객은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가 600㎞를 넘었다는 후기를 공유하며 공식적인 발표 수치보다 훨씬 긴 주행 거리와 뛰어난 전비를 인증하기도 했다. 주행거리가 가장 긴 ‘롱 레인지’ 트림의 429km가 현대차에서 밝힌 공식 최대 주행거리다.
아이오닉5에서 일반 전기제품을 연결해 시연하는 모습. 뉴스1

아이오닉5에서 일반 전기제품을 연결해 시연하는 모습. 뉴스1

 
선택품목 비중을 통해서는 아이오닉5 소비자들이 편리함과 안전을 추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트림별 패키지 선택품목을 기준으로 했을 때,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구매한 소비자의 69.4%가 현대 디지털 키, 스마트폰 무선충전, 하이패스 시스템, ECM 룸미러, 레인센서 등이 포함된 편의성을 높여주는 패키지를 적용했다. 프레스티지 트림을 선택한 소비자의 경우, 안전한 주차 및 출차를 도와주는 파킹 어시스트 패키지(후측방 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를 33.3%나 택했다. 개별 선택품목으로는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기능을 가준 V2L이 31.7%로 가장 많았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