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탁구 슬로베니아 꺾고 8강 진출

4경기에서 장우진이 코줄을 상대로 8강 진출을 확정 짓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4경기에서 장우진이 코줄을 상대로 8강 진출을 확정 짓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탁구가 세르비아를 꺾고 올림픽 메달 도전을 이어갔다.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장우진(이상 미래에셋증권)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세계 랭킹 4위)은 1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6강전에서 슬로베니아(데니 코줄-보얀 토키치-다르코 요르기치, 세계 18위)를 3-1로 이겼다. 
 
1복식에서부터 이상수-정영식이 코줄-토키치를 3-0(11-8 11-8 11-6)으로 완파했다. 2단식에선 정우진이 요르기치에 3-2(7-11 11-9 11-8 9-11 11-5) 역전승했다. 한국은 정영식이 나선 3단식에서 토키치에 1-3(11-9 5-11 5-11 10-12)으로 역전패했다. 하지만 4단식에 나선 장우진이 코줄을 3-1(11-6 10-12 11-9 11-8)로 이기며 8강행을 확정했다. 
 
한국은 그동안 강세를 보여온 단체전에서 메달을 바라본다. 한국은 단체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동메달, 2012년 런던 대회에선 은메달을 따냈다. 2016년 리우 대회는 4위를 하는 등 최소 준결승 진출 이상의 성적 기록했다. 앞서 이상수가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짝을 이뤄 출전한 혼합복식과 정영식, 장우진이 나선 개인 단식에서 모두 예선 탈락했다. 
 
한국은 브라질-세르비아전 승자와 2일 오후 2시 30분 8강전을 치른다. 한편 전지희(포스코에너지)-최효주(삼성생명)-신유빈(대한항공)으로 꾸려진 여자 대표팀은 2일 오전 10시 폴란드와 8강 진출 티켓을 다툰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