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도, 딸도 세 걸음… 닮은꼴 올림픽 메달 부녀 여홍철-서정

여자 도마 결승에서 연기를 펼친 여서정. [뉴스1]

여자 도마 결승에서 연기를 펼친 여서정. [뉴스1]

아빠처럼 뒤로 물러난 세 걸음, 더 이상은 가지 않았고 메달까지 따냈다. 여홍철(50)의 딸 여서정(19·수원시청)이 여자 기계체조 도마 동메달을 따냈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33점으로 8명 중 3위를 기록했다. 한국 여자 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도마 은메달을 획득한 아버지 여홍철 경희대 교수의 딸이다. 두 사람은 아시안게임 부녀 금메달리스트에 이어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을 구사했다. 결선에서 가장 높은 6.2점 난도였고, 한 발자국 앞으로 나가긴 했지만 거의 완벽한 착지로 15.333점을 받았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낸 아버지 여홍철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낸 아버지 여홍철

그런데 2차 시기에서 난도 5.4점 기술을 실시했는데 착지 때 뒤로 몸이 쏠리면서 세 발자국 뒤로 나갔다. 0.1점이 감점됐다. 공교롭게도 여홍철 역시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당시 1차 시기에선 1위에 올랐으나 2차 시기에서 뒤로 세 걸음 물러나는 바람에 2위로 밀려났다. 하지만 두 사람 금메달 못잖게 빛나는 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홍철 교수는 KBS 해설위원으로 딸의 경기를 지켜봤다. 첫 번째 연기를 완벽하게 펼쳤을 때는 자신도 모르게 큰 소리로 감탄사를 뱉기도 했다. 두 번째 연기에서 실수가 나오자 탄식을 하기도 했다. 함께 중계를 나선 장웅 아나운서가 "아빠를 닮지 말아야 한다"고 아쉬워할 정도였다. 그러나 시상식에 올라선 딸을 보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