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매체, 성폭행 크리스 10년형 예고…"아이돌도 법앞엔 평등"

전 엑소 멤버 크리스. AFP=연합뉴스

전 엑소 멤버 크리스. AFP=연합뉴스

그룹 엑소(EXO) 전 멤버 크리스(중국 활동명 우이판)가 최근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것에 대해, 중국 관영매체들이 잇달아 그의 중형 가능성을 시사했다. 중국은 '성폭행'에 대해 3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미성년자 성폭행'의 경우 최고 사형까지 선고할 수 있는데, 중국 정부가 크리스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일 '크리스 사건'은 아이돌뿐만 아니라 권력자들에게 돈과 권력이 모든 것을 보장해 줄 수 없다는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크리스에게 징역 10년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있고 중국에서 복역한 뒤 추방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우파톈 변호사는 "크리스가 캐나다 국적을 갖고 있지만, 중국은 국내에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처벌할 수 있기 때문에 그는 중국 법률에 따라 처벌받을 것"이라고 이 매체에 밝혔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아무리 유명하더라도 면책특권은 없다. 법을 어긴 자는 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것이고, 인기가 높을수록 법을 지켜야 한다"고 했고, 법치일보(法治日报)도 "이 사건은 더는 연예계의 소문이 아닌 실제 사건"이라며 "모든 사람이 법 앞에 평등하다는 확고한 교훈을 가르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소셜미디어 업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는 "사이트 내 질서 유지에 중점을 두고 관련 정보를 즉시 확인하고 관리했다"며 크리스의 계정을 폐쇄했다. 그러면서 규정을 어기고 비이성적 행위와 발언을 한 일부 계정에 제재를 가하거나 폐쇄조치 했다고 덧붙였다.
 
웨이보는 크리스의 공식 계정뿐 아니라 소속사와 팬 커뮤니티 계정들도 줄줄이 폐쇄조치 했다. 또 크리스를 두둔했던 유명인사들의 계정도 삭제되거나, 글쓰기 금지처분을 내렸다.
 
한편 지난달 31일 베이징공안국 차오양분국은 웨이보에 "우○판(우이판)이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했다는 인터넷에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현재 캐나다 국적인 우○판을 강간죄로 형사 구류하고 사건 수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공안 측은 그의 혐의를 자세하게 공개하진 않았지만, 현지 법조계에선 공안이 형사 구류를 한 피의자가 혐의를 벗는 일은 드물다는 걸 고려해 강간죄 기소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크리스는 중화권에서 활동 중인 중국계 캐나다인 배우 겸 가수다. 지난 2012년 SM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그룹 엑소로 데뷔해 엑소M 멤버 등으로 활동해왔다. 하지만 데뷔 2년 뒤 SM 측에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하고 돌연 중국으로 떠났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