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월 확진자 96.7% 백신 미접종자...접종완료자는 0.3%뿐

2일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 반응 모니터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2일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 반응 모니터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지난 5·6월 발생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대부분은 백신 미접종자로 나타났다. 하지만 4차 유행 확산세가 워낙 크다 보니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60·70대 사이에서 7월 환자 증가가 두드러졌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5~6월 확진자 중 3만4954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여부를 파악했더니 3만3797명이 백신 미접종자였다. 96.7%에 달하는 수치다. 1차 접종자는 1058명(3%), 2차 접종완료자는 99명(0.3%)이었다. 감염뿐만이 아니다. 위중증으로의 악화도 막았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의 93.5%가 백신 미접종자로 확인됐다. 연령별로는 60세 미만 중 99.2%가, 60세 이상에서는 90.6%가 백신 미접종자였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예방접종은 위중증과 사망을 예방할 수 있다”며“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하지만 4차 유행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코로나19 고위험군인 60~70대 환자도 늘고 있다. 7월 넷째 주코로나19에 확진된 60대는 787명으로 보고됐다. 7월 첫째 주엔 383명이었다. 한 달도 안돼 2배가량 증가한 것이다. 70대도 비슷하다. 7월 넷째 주 확진자는 231명으로 7월 첫째 주(104명)에 비해 눈에 띄게 늘었다. 이 연령대는 상대적으로 백신 접종률(1차 기준)이 높다. 60대는 86.9%, 70대는 89.5%다. 이들 확진자의 백신 접종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정 본부장은 “거리두기 강화와 국민들 참여로 4차 유행 증가세가 완만해졌으나 유행이 지속하고 있다”며“이번 주도 본격적인 여름휴가 기간이다. 여름휴가를 안전한 휴식으로 보낼 수 있도록 동거가족 단위로 소규모로 한적한 곳에서 안전하게 여름휴가를 보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