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프랑스로 간 판다, 새끼 2마리 낳아…“건강하고 통통”

자이언트 판다 '환환'이 지난 2일(현지시간) 프랑스 보발 동물원에서 갓 태어난 쌍둥이를 돌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이언트 판다 '환환'이 지난 2일(현지시간) 프랑스 보발 동물원에서 갓 태어난 쌍둥이를 돌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이 우호의 상징으로 프랑스에 임대한 멸종위기종 자이언트 판다가 두 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2일(현지시간) AP통신·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보발 동물원은 이날 오전 1시께 중국에서 프랑스로 건너온 자이언트 판다 ‘환환’이 각각 149g, 129g의 쌍둥이를 낳았다고 밝혔다.
 
동물원 측은 분홍빛의 새끼 두 마리에 대해 “아주 건강하고 통통하다”며 “어미가 아이들을 아주 잘 돌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이언트 판다는 자연 상태에서 임신과 출산 등 번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환환과 수컷 판다 ‘위안지’가 짝짓기하는 모습을 본 동물원 측은 인공수정을 시행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017년 환환과 위안지 사이 인공수정을 통해 ‘위안멩’이 태어난 바 있다. 환환은 당시에도 쌍둥이를 낳았지만, 한 마리는 태어난 지 두 시간 만에 숨이 멎었다.
 
중국은 지난 2012년 환환과 위안지를 10년 뒤 돌려받는 조건으로 프랑스에 임대했다. 멸종위기종인 판다는 중국에서만 서식하며, 중국은 다른 나라에 판다를 임대하는 방식으로 이른바 ‘판다 외교’를 하고 있다. 약 1800마리의 판다가 중국 야생에서 살고 있다고 한다.
 
새끼들의 이름은 100일 동안 정해지지 않는다. AFP통신은 새끼 판다들의 이름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정한다고 보도했다.
자이언트 판다 '환환'이 프랑스 보발 동물원에서 쌍둥이 새끼 중 한 마리와 같이 있는 모습. 신화=연합뉴스

자이언트 판다 '환환'이 프랑스 보발 동물원에서 쌍둥이 새끼 중 한 마리와 같이 있는 모습. 신화=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