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2관왕' 김제덕 "한국 오니 기분 좋아…현수막에 가슴 뭉클"

사진 김제덕 인스타그램

사진 김제덕 인스타그램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2관왕에 오른 김제덕(17·경북일고)이 귀국 후 근황을 전했다.
 
김제덕은 2일 인스타그램에 "한국 입국 후 인천공항 인근 호텔에서 하루 격리 후 (고향인) 예천에 왔는데 피곤한 하루였다"고 말했다.
 
김제덕은 "공항에 기자들이 많아 놀랐고 응원해준 분들을 뵙게 돼 기뻤다. 색다른 느낌의 한국이었다. 특히 예천에 오니 수많은 현수막이 뜨겁게 응원해준 군민 마음인 것 같아 가슴이 뭉클했다. 많은 분들의 응원과 격려에 감사하다"고 적었다.
 
자가격리 중인 김제덕은 "한국에 돌아와 기분은 좋은데 2주간 자가격리를 하며 정해진 동선을 지켜야 한다"며 "매사에 감사하며 배려하는 마음가짐을 갖고 담담한 성격을 가지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한 뒤 14일이 지나 출국하면 귀국 시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그러나 김제덕은 다른 선수들보다 늦게 백신을 맞아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김제덕은 남녀 혼성전과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