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야구 '져도 본전'이다···질까봐 불편한 건 오히려 日 [김태균의 눈야구]

한국 야구대표팀이 4일 일본과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에서 만나게 됐다. 모두가 주목하는 한일전이다. 
 
1일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 9회말 2사 후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승리한 뒤 한데 모여 기뻐하는 야구대표팀 선수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1일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 9회말 2사 후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승리한 뒤 한데 모여 기뻐하는 야구대표팀 선수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일전에서 가장 필요한 자세는 '한일전임을 의식하지 않는 것'이다. 과거 국가대표 시절을 떠올려 보면, 한일전을 앞뒀을 때 확실히 팀 분위기가 하나로 모이는 느낌이 들었다. 전력분석 미팅도 평소보다 비장한 분위기로 진행되고, 선수들도 한 번 볼 자료를 두 번 보게 된다. 다른 경기 전에도 집중하긴 하지만, 뭔가 분위기부터 확실히 다른 거다. 한일전이기도 하고, 일본이 역시 강팀이기도 하니까. 나 역시 괜히 마인드컨트롤을 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그런 이유로 일본도 그냥 '상대 팀 중 하나'라는 마음으로 준결승전에 나서야 한다. 한일전이 중요한 건 사실이지만, 어차피 국가대표팀 경기는 매 게임 중요하다. 또 모두가 알듯 일본 야구는 한국보다 한 수 위 레벨이다. 선수들도 그 사실을 인지하고, '이기면 좋고 져도 본전'이라는 마음으로 편하게 나섰으면 좋겠다. 그래야 선수 각자가 자신들의 실력을 발휘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물론 이렇게 말하는 나도 그런 마음가짐이 생각보다 어렵다는 걸 잘 안다. (웃음) 다만 과거 경험을 해봤기에 이런 얘기를 할 수 있는 거다.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나갔을 때, 일본 대표팀엔 다르빗슈 유 같은 메이저리거까지 총출동했다. 정말 화려했다. 하지만 오히려 '그래, 일본이 우리보다 강하다. 져도 잘못한 게 아니다'라고 인정해버리니 차라리 마음이 편하고 경기가 잘 풀렸다.  
 
질까 봐 마음이 불편한 건 오히려 일본 쪽이다. 그쪽도 자신들 실력이 한 수 위라는 걸 아니까 '져도 본전'이 아니고 더 부담을 갖는 거다. 한국 선수들이 감독의 작전대로 잘 움직이면서 악착같이 버티면, 일본 선수들이 반대로 더 당황하게 된다. 돌이켜 보면 한국이 일본을 꺾을 때, 실력으로 압도한 경기는 그리 많지 않았다. 한국이 끝까지 무너지지 않고 잘 버티니까 일본이 불안해하다 제풀에 자멸한 경기가 더 많았다. 그러니 우리는 행여 지고 있더라도 최근 경기들처럼 끝까지 무너지지 않고 근성 있는 모습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 
 
이번 올림픽을 보니 역시 미국과 일본의 전력이 가장 탄탄하다. 투수, 타격, 수비 등 전체적인 짜임새가 훌륭하다. 2일 미국-일본전을 보니 두 팀의 경기력이 거의 비슷하거나 미국 쪽이 조금 더 좋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일본의 강점은 아시아 야구 특유의 세밀함이다. 미국은 그런 점이 부족했다. 
 
연장 승부치기만 봐도 알 수 있다. 똑같은 10회 무사 1·2루에서 미국은 일본 투수가 강한데도 강공을 선택하다 점수를 못 냈다. 반면 일본은 번트를 잘 대는 선수를 대타로 내서 주자를 진루시키고 결국 결승점을 뽑았다. 이기는 데 필요한 점수를 짜낸 일본이 실력을 믿고 밀어붙인 미국을 이겨버린 거다.  
 
2일 연장 승부치기 끝에 미국을 끝내기 승리로 꺾고 한국과 맞붙는 준결승에 오른 일본 야구대표팀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2일 연장 승부치기 끝에 미국을 끝내기 승리로 꺾고 한국과 맞붙는 준결승에 오른 일본 야구대표팀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선수 개개인의 이름값은 이전처럼 높지 않은데, 워낙 자국 리그 수준이 높다 보니 나오는 투수마다 대단하다고 느꼈다.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의 구위가 예전만 못했을 뿐, 그 뒤에 불펜으로 나온 투수들은 전부 강하더라. 특히 경기 막판에 나온 투수들은 모두 시속 150㎞가 넘는 직구를 던지면서 변화구로 카운트를 잡았다. 미국 타자들이 헛스윙만 연발하는 모습을 보고 확실히 한국보다 투수력이 위에 있다고 느꼈다. 
 
경험상 일본 투수들을 공략하려면 타석에서 빠르게 승부해야 할 것 같다. 보통 시속 150㎞ 이상을 던지는 투수들은 그게 큰 무기니까 직구 위주로 승부한다. 그런데 일본 투수들은 강속구를 일단 숨기고 변화구로 카운트를 유리하게 끌고 간다. 그러다가 강속구 한번 보여주고 포크볼 하나를 쓱 던져서 (타자를) 잡는 거다. 초반에 슬라이더, 커브 등이 카운트를 잡으러 들어올 때 승부를 빨리 걸어야 승산이 있다. 일단 투스트라이크에 몰리면 타자들도 생각이 많아지고, 상황이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그 타석을 지켜보고 있는 더그아웃 분위기를 생각해서라도 빨리 해결하는 게 여러모로 좋다. 
 
물론 투수만 강한 것도 아니다. 야수진 구성도 좋다. 특히 수비와 주루플레이가 탄탄하고, 한국 대표팀처럼 필요할 때 적재적소에 투입돼야 하는 선수들도 다 있다. 지금 한국 대표팀 분위기가 많이 올라오긴 했지만, 일본전이 힘든 경기가 될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이번 한일전에서도 한국 야구대표팀 특유의 응집력과 결속력이 나왔으면 좋겠다. 잘하는 팀들끼리 붙을 때는 실수 하나에 승패가 갈리니, 큰 실수를 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 또 일본도 여러 상대팀 중 하나라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으면 좋겠다. '상대가 일본이라 이겨야 한다'는 부담을 갖지 말고, 벤치의 작전을 잘 수행하면서 우리만의 야구를 하다 보면 분명 좋은 기회가 올 것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