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럽다" 대만 선수 응원했다가 광고 다 끊긴 연예인

대만의 유명 연예인이 도쿄올림픽에서 대만 대표 선수들을 응원했다가 중국에서 광고가 끊기는 사태가 발생했다. 
쉬시디. 연합뉴스

쉬시디. 연합뉴스

 
3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샤오S(小S)라는 예명으로 활동 중인 쉬시디(徐熙娣)는 대만 선수들의 경기를 응원하는 글을 지난주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반복해서 올렸다. 
 
그는 여자 배드민턴 단식 결승에서 중국 선수를 상대로 한 경기에서 패배한 대만 배드민턴 선수 다이쯔잉(戴資穎)에 대해 "졌지만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남겼다. 
대만 선수를 응원하는 쉬시디. 연합뉴스=쉬시디 인스타그램.

대만 선수를 응원하는 쉬시디. 연합뉴스=쉬시디 인스타그램.

 
네티즌들은 다이쯔잉이 과거 대만의 독립을 지지했다는 과거를 언급하며 쉬시디를 비난했다.
 
중국 언론들은 이 사건을 보도하면서 특히 쉬시디가 '국가대표 선수'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중국은 대만을 독자적인 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중국에서 쉬시디에 대한 반감이 커지면서 그를 광고모델로 썼던 브랜드들은 재빨리 계약을 해지하고 나섰다. 
 
하루 만에 4개 브랜드가 쉬시디 또는 그의 딸과 계약을 끊었다. 
 
건강음료 브랜드 서우취안자이(壽全齋)는 쉬시디와 계약을 종료했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국가의 이익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우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매체들은 쉬시디가 광고계약 해지로 3200만 위안(약 57억원)의 손해를 볼 것으로 추측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쉬시디의 언니 쉬시위안(徐熙媛·大S)까지도 비난하고 있다. 
 
대만판 '꽃보다 남자'의 주연을 맡았던 쉬시위안은 중국 사업가인 남편이 대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을 중국과 비교해 비판하자 "이혼 수속을 밟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