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서 펄펄 난 류현진 11승 달성···AL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토론토 홈팬들 앞에서 처음으로 승리를 따냈다.
 
4일 11승 따낸 류현진. [로이터=연합뉴스]

4일 11승 따낸 류현진. [로이터=연합뉴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7피안타 8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투수 수는 99개, 볼넷은 하나도 주지 않았다. 
 
토론토 타선이 터지면서 7-2로 이겨 류현진은 시즌 11승(5패)째를 따냈다.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슬레틱스)과 아메리칸리그(AL)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평균자책점은 3.26에서 3.22로 떨어졌다.
 
지난 2019년 12월 23일에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은 약 1년 7개월 만에 토론토 홈구장에 섰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확산으로 인해 그동안 홈구장에서 한 번도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4일 토론토 홈구장에서 처음 투구한 류현진을 향해 홈관중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사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4일 토론토 홈구장에서 처음 투구한 류현진을 향해 홈관중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사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드디어 맞이한 에이스 류현진을 향해 홈팬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류현진이 1회 초 첫 타자 마일스 스트로우을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으로 잡자 박수가 더욱 커졌다. 
 
류현진은 3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4회 초에는 선두타자 호세 라미레스에게 빗맞은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2사 후 바비 브래들리에게 2루타까지 맞으면서 1실점 했다. 홈에서 주자를 잡을 수 있었지만 2루수 마커스 세미언의 악송구가 아쉬웠다. 
 
6-1로 앞서고 있던 6회 초에도 프랜밀 레예스와 아롤드 라미레스에게 연속 2루타를 맞아 다시 1실점 했다. 브래들리에게는 내야안타를 허용해 2사 주자 1,3루의 위기가 계속됐으나 오스카 메르카도를 낙차 큰 커브로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경기 후 "토론토와 계약 후 처음으로 토론토 팬들 앞에 나선 날, 승리할 수 있어 좋았다. 홈팬들 앞에서 하는 경기라 많은 응원을 받아서 선수들도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오는 것 같다"며 기뻐했다. 이어 "직구도 그렇고 모든 구종이 근래 계속 좋았다. 좋은 생각, 좋은 마음으로 타자들을 상대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오늘도 류현진다웠다. 체인지업이 매우 뛰어났고 커터는 춤을 췄다. 코너를 구석구석 찌르는 모습이 경기 내내 류현진이었다"며 기뻐했다.